통합검색 기사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Weekend
건강
대중문화
트래블
무대&영화
지난 매거진X
장지영의 일본어
정명숙의 중국어
김재호의 건널목 영어
TV Guide
오늘의 운세
경향신문 > 매거진X > Weekend


[주말기획]임영주기자의 드럼 체험


취미로 배우고 싶은 악기 중 드럼을 꼽는 사람들이 꽤 많다. 드럼을 배우고 싶은 마음만 있고 아직 시도하지는 않은 독자들을 위해 드럼 배우기 체험에 나섰다.

찾아간 곳은 서울 건국대 근처에 있는 드럼 동호회 ‘이지드럼’(www.ezdrum.co.kr)의 연습실. 한달에 4만~6만원의 회비를 내고 운영자 또는 회원들끼리 자유롭게 드럼 연주법을 배우고 즐기는 곳이다.

운영자 장세각씨에게 먼저 드럼의 기본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1단계는 왼발 뒤꿈치로 기본 박자를 밟는 것입니다. 2단계는 양손에 쥔 채로 박자를 두드리는 것이고요. 3단계는 1·2단계를 연습한 후 오른발로 응용박자를 밟습니다.”

‘핑클’이 리메이크한 ‘너의 마음을 내게 준다면’이란 곡을 틀어 놓고 연습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연습용 드럼대를 놓고 배운다. 음악을 들으며 느껴지는 기본 박자를 왼발을 끄덕이며 맞춰주고, 채로 응용박자를 친다. 채로는 왼손, 오른손을 번갈아가며 다양한 박자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에 왼발의 박자와 따로 움직여야 하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채를 치면 왼발로 박자 맞추는 것을 잊어버리고, 발 박자에 신경쓰면 채가 서로 꼬여버렸다.

20분쯤 연습을 마치고 드럼세트에 앉았다. 기본 연습과 마찬가지로 왼발 뒤꿈치로는 기본 박자를 맞춘다. 오른발은 오른쪽 아래 있는 북을 채로 치게끔 연결돼 있는 받침대를 밟는다. 양쪽 채로는 위쪽에 있는 북과 심벌을 연주한다. 왼발, 오른발, 왼손, 오른손을 제각기 움직여야 하므로 정신이 없다. 그러나 총 10가지의 북과 심벌로 구성된 세트 드럼을,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대로 두드려 소리낼 수 있기 때문에, 소리가 끊어지지 않게 연속으로 치기만 해도 꽤 그럴싸하게 들린다. 속도를 빠르게 하고 채를 세게 내려치면 드럼만의 박력과 리듬감이 순식간에 솟아 오른다. 이런 소리를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대로 마음대로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것에, 드럼 연주의 매력이 있는 것 같았다.

실제로 연습코스를 착실하게 밟으면, 왼발과 양손 연습에 한달 정도가 걸린다. 매일 연습하는 기준이다. 오른발까지 사용해, 세트 드럼에서 연주할 수 있으려면 6개월은 연습해야 한다. 6개월 정도는 꾸준히 연습할 수 있는 인내심과 열정이 있어야만 마음 속의 로망을 현실의 취미로 가질 수 있다.

드럼은 서울 신촌·목동·노원 등에도 연습실이 있는 이지드럼처럼 동호회 형식으로 운영되는 단체나 JASS실용음악학원(www.jazzart.co.kr)·드럼스테이션(www.drumstation.co.kr) 등의 사설학원에서 배울 수 있다.

▶국악기 배울 수 있는 곳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국악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적지 않다. 아래의 국악 단체뿐 아니라, 포털사이트 내의 국악동호회에서 자체적으로 여는 강좌나 백화점 문화센터의 국악 수업을 활용해도 된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싸기는 하지만 개인교습을 하면 자신의 실력에 맞춰 차분히 배울 수 있다.

▲한소리국악원(www.hansory.or.kr)

·해금·단소·가야금·민요·장구 등의 강좌가 오전·오후반으로 나누어져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주 1회 수업, 월수강료 4만~5만원.

·수시모집. (02)587-0700~1

▲풍류회(www.poongryu.org)

·요일별로 다양한 종류의 국악기 강습이 있다. 동호회 성격으로, 단소 무료강습을 받아야 입회자격이 주어진다. 수업료는 4만~5만원.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여름방학 국악교실 캠프(3박4일)가 있다. 참가비 13만원 안팎.

·(02)738-9847

▲국립국악원(www.ncktpa.go.kr)

·여름·겨울방학 기간 초·중학생 500명 대상으로 단소·장구·사물놀이·판소리 등(5~6일 과정)을 가르친다. 참가비 1만원.

·‘가족과 함께하는 주말국악강좌’는 초·중·고등학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8주 동안 이어진다. 토요일마다 수업하며 기수별 250명씩 모집한다. 단소·해금·사물놀이·가야금·판소리 등의 수업이 있다. 수강료는 가족당 2만원.

▲삼청각(www.samcheonggak.or.kr)

·장구·단소·민요·판소리 위주의 국악강좌. 1학기(3월 시작)와 2학기(9월 시작)로 나누어져 있다.

·주 1회 4개월 과정. 수강료 60만원.

·(02)3676-3456, 6789

〈임영주기자 minerva@kyunghyang.com

〈사진 정지윤기자〉


최종 편집: 2004년 10월 14일 16:10:44


오솔길
[오솔길]즐거운 고민
[오솔길]추억의 푸른 이끼
[오솔길]참새떼를 기다리며
[오솔길]사랑은 죽지 않는다
[오솔길]한 호흡
내 소설속의 사랑
[내 소설속의 사랑](23)정이현 ..
[내 소설속의 사랑]7달만에 헤..
[내 소설속의 사랑](22)김인숙 ..
[내 소설속의 사랑]오고가는 두..
[내 소설속의 사랑](21)차현숙 ..
독자민원
기사제보
광고문의
구독신청